오피스텔의 정의
오피스텔의 정의
오피스텔의 정의

오피스텔의 정의

우선 아파트는 공용면적 기준으로한다 오피스텔은 계약면적을 기준으로 각기다른 분양가를 책정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아파트의 전용면적의 70%인 반면 오피스텔은 50% 전후에 미치기 시작합니다.

공급면적은 전용면적의 (방,거실,주방,욕실 + 주거용) 공용면적 (엘리베이터,복도,계단)등으로 하고있습니다.

계약면적은 (전용면적 + 주거면적)등을 공용면적으로하고 (지하주차장,놀이터,커뮤니티 시설)등을 판단하여 면적을 제공합니다.

여기서 굉장히 중요한 것 중에 하나인것은 아파트의 취득세는 1.1~3.3%인 반면에 오피스텔의 취득세는 4~5% 정도의 굉장히 높은 등취세를 자랑하고있습니다.

아파텔은 주거용으로 오피스텔과 주상복합아파트와 흡사해보이며
아파텔과 주상복합의 모두를 두고 주택법이 아니라 건축법을 적용받은다는 것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허나 주상복합아파트는 오피스텔과 달리 실내에 욕조를 설치할 수 으며 아파텔은 오피스텔이기때문에 원칙적으로 욕조의 설치가 불가합니다.

오피스텔이나 아파텔은 발코니 확장과 같은 서비스의 면적이 없기에 당연히 아파트 보다 전용면적이 좁을 수 밖에 없습니다.
관리비 계산법도 아파트는 전용면적의 기준으로 하고 있으며, 오피스텔은 공급면적의 기준으로 잣대를 설정해놓았기에 오피스텔의 관리비가 아파텔보다 월등히 많이 나오는 부분입니다.

주거용 오피스텔은 포화상태인 곳에도 지을 수 있다 보니 좁은 땅에 높은 층수를 자랑하며 올리는 부분들도 굉장히 시공사에서 많이 하고 있는 기법중에 하나입니다. 그래서 나중에 재건축이 힘듭니다.

오피스텔의 장점
오피스텔의 장점

오피스텔의 장점

좋은 점은 아파트보다 분양가가 굉장히 저렴하며 청약통장이 없이도 분양을 할 수 있다는점에서 굉장히 우호적입니다.

아파트는 지정된 주거지역으로 확인된 곳에만 올릴 수 있으며 상업지역에는 아파트를 지을 수 없게끔 하였지만 오피스텔은 어느곳이든 주택법 규제를 받지 않다 보니 입지 선정에 굉장히 우위에 있다는 점에서 점수를 주고싶습니다.

그렇기에 주변시설들이나 인프라및 입지조건이 좋은 곳들에 오피스텔이 꼭 한두개씩은 있으며 상업지역으로 오피스텔의 역세권에 위치한 곳들이 많아 교통의 요지에 입점해있어 1인 가구들이 살기에는 굉장히 좋은 부분들이 있습니다.

주상복합아파트는 상업용도와 주거 용도가 혼합되어 있는 형태이며 일반적으로 저층은 상업공간 고층은 주거환경으로 시설이 많이 되고는 합니다.

원 목적은 도심속 공동화의 현상을 막고 도심내에 직장을 갖고있는 사람들이 많기에 90년대 매력을 갖춘 부유층을 상대로 많이들 건설되곤 하였는데요! 상업용지에 건설하므로써 교통 및 생활 인프라가 형성이 잘되어 높은 용적률을 적용받아 초고층으로 건할하기때문에 굉장히 좋은 조망권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단지 내의 편의시설이 함께 있어 다양한 편의사항들을 누릴 수 있다는 장점들또한 이에 반하는 상황입니다.

보안시설또한 기가막혀 사람들이 많이들 찾곤합니다.

녹지공간이 낮아 삭막한 느낌을 주지안지만 환기가 좋지안다는 단점이 있기때문에 이점은 유의하시어 분양을 받으셧으면합니다.

오피스텔의 변화
오피스텔의 변화

오피스텔의 변화

주거용 오피스텔을 보유중이고 임대사업자를 신청하지 않은 상태이며 세입자가 주소이전을 해놓은 상태인데 양도세의 변화가 있는지 부분입니다.

분양권은 양도돠 주거용 오피스텔은 전혀 상관없으며 분양권 양도소득세는 양도가액에서 취득가액과 필요경비 및 양도소득기본공제를 한 잔액을 과세표준으로 하고있으며 세율을 적용하여 산출합니다.

오피스텔의 분양권 보유기간이 1년이만이면 50% , 1년이상 2년 이하이면 40%, 2년 이상을 보유하고 양도하면 60%정도의 누진세율을 적용하여 산축하며 조정대상지역소재 분양권은 보유기간과 상관 없이 50% 중과세율을 적용합니다.

이토록 다양한 오피스텔의 변화를 알아보았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